파워볼 언오버와 홀짝 배팅방법 메이저파워볼사이트 100% 활용하기- 파워볼클리닉

이번에 설명 드린 내용으로는 파워볼 언 오버와 홀짝 배팅방법입니다
여러분은 파워볼 언도오버와 홀짝 중에 어느 것에 더 만이 배팅 하시나요/?
일단 파워볼 언 오버와 홀짝 중에서 언 오버를 보셨을 때 언 오버의 경우 겉으로는
홀 짝이랑 차이가 없는 두 개의 배팅이지만 언 오버 배팅을 자세히 보시면 0~72 언더
73~130 오버 두 개로 나눠집니다


하지만 그 안에서 또 분석을 해야 하는 경우가 생겨버립니다
배팅을 할 때만 2개로 나눠지고 막상 분석에 들어가면 전체 볼의 숫자를 확률적 통계적으로
계산해야 하므로 분석이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
파워볼 게임을 오랫동안 이용하시는 분들은 확률계산보단 순간적인 감각으로 파워볼 언 오버와
홀짝 중에서 언 오버 보다는 홀 짝에 배팅하시는 게 훨씬 분석하기 싶다고 느끼실 겁니다
그래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파워볼 배팅 시 파워볼 홀/짝 일반볼 홀/짝에 주로 배팅하는
것이죠 하지만 파워볼 배팅에서 대중소 시스템 배팅의 경우는 이야기가 좀 다르지만
생각 없이 배팅을 한다는 가정하에 홀/짝 게임이 훨씬 더 적중 가능성이 커지는 건
사실입니다

그렇다면 많은 사람들이 배팅을 하는 게임은 어떻게 분석을 하는 것일까?
저희가 가장 간단하게 분석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
홀/짝 배팅은 양방향 중에 한 방향에 배팅하는 게임입니다
그 말은 50대 50 확률이라는 거죠
하지만 여기서 승률이 제일 높은 구간은 바로 줄 구간입니다
한번 줄을 타기 시작해서 다섯 줄 혹은 열 줄까지 타게 되었다고 가정하면
줄만 탔던 사람의 경우에도 역시 같은 50대 50의 배팅을 하였지만
줄로 인해서 승률은 100%가 되는 것입니다
그렇다면 줄 구간을 어떻게 잡는 것일까요? 줄 구간이라고 해서 어렵게 생각하지
마시고 그림을 잘 살펴 보시다가 새 줄 이상 뜨게 된다면 바로 소액으로 배팅을
하시는 겁니다

처음부터 장 줄이 될 것을 예측하고 배팅 한다는 건 여러분들도 잘 아시겠지만
정말 말도 안 하는 소리죠 퐁당 투 박스 구간을 제외하고 그냥 탈 수 있는 구간은
제가 생각 하시에는 없습니다
그렇다면 왜 세 줄을 보고 소액 배팅을 하라고 말씀을 드렸을까요? 방금 전에도 말씀 드렸다시피
아무 그림도 안 보고 줄을 예측할 수 있는 사람 있을까요?
그런 사람은 절대 없을 거라고 자신 있게 말씀 드립니다
유일하게 줄로 가는 구간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줄이 쌓여야지 장 줄인지 확인을 할 수가
있습니다
저희가 소액을 배팅하시라고 말씀 드린 이유는 그 줄이 장 줄인지 아니면 세 개만 타고
꺾일지 혹은 네 개 다섯 개만 타고 꺾일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
그래서 처음 배팅은 소액으로 배팅을 하시고 적중 시 소액의 2배 그리고 일곱 줄 이상이
된다면 바로 마틴 배팅을 노리시라는 것이죠
저희가 분석한 결과 일곱 줄 이상의 줄은 보통 열 줄까지 가는 것을 많이 보았습니다
그렇기 때문에 일곱 줄 이상이 된다면 마틴 배팅을 하셔서 수익을 내시는 방법 또한
아주 괜찮은 방법이죠
혹시라도 일곱 줄에서 마틴 배팅을 하셨는데 깎여서 실패 하신 분들은 그 다음 배팅에
배로 퐁당 배팅을 하시는 겁니다

여러분들은 장 줄 구간에서 끊기면 보통 어떻게 나오는 지 알고 계십니까?
그림을 다시 리셋 하는 것처럼 포당을 주는 경우가 엄청 많습니다
퐁당 구간이랑 예를 들어 짝 여섯 개 홀 한 개가 뜬 상황에서 그 다음 짝을 주는 것이죠
이렇게 구간이 어려워지고 배팅하기 애매해지는 순간들을 많이 들 보셨을 겁니다
그렇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신경 쓰지 마시고 장 줄이 꺾였을 때는 바로 퐁당 으로 대처
하시는 겁니다
홀/짝 배팅을 제대로 하시려면 그림과 구간을 보실 줄 아셔야 합니다
그림과 구간만 제대로 파악해도 게임의 기본적인 구간에서는 높은 승률을 보실 수가
있으실 겁니다
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본인의 멘탈 관리 입니다
여러분들도 이 점 꼭 새겨두시고 설명을 통해서 장 줄에 대해 분석을 해보시고
또 장 줄이 꺾였을 때를 대비해서 퐁당 구간을 파악해 보시는 것도 승률을 놓이는 좋은
방법이라고 생각이 됩니다-메이저파워볼사이트 추천 블로그 파워볼클리닉-

Leave a Reply